• 나이스북 - Nice Book
    MAGAZINTIP
    잡지 맛보기
    인문·교양
    리빙·건강
    패션·뷰티
    사회·정치
    경제·경영
    문화·예술
    미술·건축
    여행·레저
    자연·과학
    교육·독서
    영어·어학
    아동·유아
    아티클
    여행·취미
    Audi Q8 E-tron

    이름은 새롭지만 새로운 차가 아니다.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가 늘어난 E-트론 전기 SUV를 만나보자

    2018년 아우디 최초의 제대로 된 EV로서 E-트론 SUV가 시장에 나왔을 당시에는 150kW의 최고 충전 성능을 자랑하며 화제가 됐지만, 그 당시에도 주행 가능 거리에 대해서는 딱히 할 말이 없었다. 4년이 지난 지금, 그 수치는 간당간당한 수준이기 때문에, 페이스리프트 시기가 된 것은 좋은 일이다.

    업데이트의 심오함을 알리는 것은 새로운 이름이다. 더 작은 Q4 E-트론과 향후 나올 Q6 E-트론에 맞춰 이 라인에 플래그십을 배치하기 위해, E-트론은 이제 Q8 E-트론으로 불리게 되었다.

    새로운 알로이 휠 디자인, 재설계된 범퍼 및 그릴을 포함하여 시각적인 변화가 있지만, 더 큰 뉴스는 피부 안쪽에서 발견될 것이다. 4년간의 배터리 에너지 밀도 발전으로 아우디는 배터리 팩의 가용 용량을 71kWh에서 89kWh(엔트리 레벨 50 모델)로, 89kWh에서 106kWh(55 모델과 스포티한 SQ8 모델)로 늘릴 수 있게 되었다. 한편, 더 발전된 모터와 감소된 항력 계수는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4.2km/kWh는 여전히 매우 열악하다. 매우 온화한 조건에서 시험 주행했을 때 디지털 게이지 클러스터에 표시된 수치는 3.5km/kWh에 불과했다. 이 수치는 실제 주행 거리가 불과 370km에 불과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충전이 필요할 때는 최대 170kW의 충전 속도를 허용할 수 있다. 이는 유용한 증가이지만 제네시스 일렉트리파이드 GV70의 한계인 240kW에는 미치지 못한다.

     

    2.5톤 Q8 E-트론은 빠르고 부드럽게 가속된다

    업그레이드에 더해, 더욱 빠른 스티어링, 재조정된 서스펜션(이전과 같이 모든 모델에 에어 스프링이 장착됨), 보다 지능적인 스태빌리티 컨트롤 및 트랙션 컨트롤이 제공된다.

    이전과 마찬가지로 Q8 E-트론은 점잖게 잘생기고 균형 잡힌 자동차이며, 스포트백 모델의 경우 일부 SUV 쿠페에서 나타나는 어색함을 겪지 않는다.

    실내도 큰 변화가 없이 견고한 제작 품질과 고급 소재는 그대로다. 아래쪽 터치스크린(공조장치 조절용)은 여전히 손잡이와 스위치로 조작하는 것보다 못하지만 메인 인포테인먼트 터치스크린과 마찬가지로 상당히 잘 작동한다. 스포츠 시트는 편안하고 수납공간이 부족하지 않다.

    Q8 E-트론은 운전하기에 쾌적하고 대부분 특별할 것이 없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의 가속시간은 5.6초이다. 어떤 합리적인 기준으로도 빠르지만, 테슬라와 다른 일부 EV에서 나타나는 조마조마한 스로틀 반응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지 않는다. 패들을 사용하여 회생 제동의 양을 변경하거나 어댑티브 모드에서 그저 차 스스로 이를 결정하도록 할 수 있다.

    Q8 E-트론은 인상적인 소음 차단 기능을 유지하고 있지만, 란자로테의 유리처럼 매끄러운 도로에서도 에어 서스펜션이 달린 고급차에서 기대하는 것보다 더 많은 흔들림이 있었다. 휠이 크지만, 적어도 패인 요철과 포트홀은 꽤 잘 처리한다.

     

    여전히 널찍하고 고급스러우며 좋은 방향으로 첨단 기술이 적용되었다

    아우디의 차량 역학 엔지니어는 아우디를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나 레인지로버처럼 도로를 가로질러 띄우지 않기로 한 것은 의도적인 선택이었다고 기자에게 말했다. 그것은 아마도 독일에서는 충분히 적절하겠지만, 영국 도로에서는 약간 너무 많은 것으로 판명될 수 있다. 구형 E-트론은 균형을 잘 잡았으므로, 이번 업데이트로 인해 스포티한 방향으로 너무 무리하게 추진된 것을 발견하면 아쉬울 것이다.

    결국, Q8 E-트론을 특별히 스포티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적당한 그립, 타이트한 차체 제어, 무게감이 좋고 점진적인 스티어링, 미묘한 후방 편향감 등으로 깔끔하게 다룰 수 있다. 하지만, 너무 크고 무거워서 정말로 즐기고 싶지는 않다.

    가격은 6만7800파운드(약 1억300만 원)부터 시작한다. 55는 8만300파운드(약 1억42200만 원), S는 9만7500파운드(약 1억4800만 원)부터 시작이다. 그런 다음 스포트백 차체 스타일을 고르면 어떤 파워트레인을 선택하든 2500파운드(약 280만 원)의 프리미엄을 요구한다.

    BMW iX 중에서 55와 비슷한 사양인 xDrive40은 가격이 약간 저렴하며 공간은 더 넓지만 주행거리는 더 짧다. 메르세데스-벤츠 EQC와 재규어 I-페이스는 꽤 오래되고 효율적이지는 않지만, 적어도 재규어는 운전하기에 매우 좋다.

    이 시장 부분은 현재 업계가 생산할 수 있는 최고의 것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 대안으로, 일렉트리파이드 GV70은 약간 더 작고 주행거리가 짧지만, 더 빠르고 효율적이며 거의 1만 파운드 더 저렴하다.

     

    유감스럽지만 섀시 설정은 이전보다 더 스포티하게 느껴진다

    Audi Q8 55 E-tron Sport

    몇 가지 의미 있는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져 동급에서 경쟁력 있는 더 나은 EV가 출시되었다

    가격 £80,300(약 1억2200만 원) 엔진 두 개의 비동기식 모터
    최고출력 402마력(bhp) 최대토크 31.9kg·m 변속기 1단 감속 기어, 4WD
    무게 2510kg 0→시속 100km 가속 5.6초 최고시속 124mph 배터리 114/106kWh (토탈/상용)
    전기 주행거리 330마일(531km) 연비 2.6-3.1mpkWh CO2 0g/km
    라이벌 BMW iX, 제네시스 일렉트리파이드 GV70, 메르세데스-벤츠 EQC


    관련 잡지
    오토카 Autocar Korea (한국판)
    정기구독가[12개월]    132,000원 118,800 (10% 할인)
    발행사 : C2미디어  |  한글 (한국) 월간 (연12회)  | 
    주 제 : 여행·취미
    발행일 : 매달 1일 발송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작가의 팁


    관련 분야 팁


    카톡

    CS CENTER
    02-6412-0125
    월~금/오전9시 ~ 오후6시
    점심시간/오후12시 ~ 오후1시
    토,일 공휴일 휴무
    BANK INFO
    농협  301-0257-0621-11
    예금주: (주)나이스북
    이메일 | nice@nicebook.kr

     

    (주)나이스북 | 대표이사: 배영민 | 사업자등록번호: 101-86-17021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603호 (가산동, 월드메르디앙벤처센터2차)
    통신판매업 신고: 제2016-서울금천-0549호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이명복 | 개인정보처리방침
    Tel. 02-6412-0126     nice@nicebook.kr